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아동기에 가장 많이 나타나는 정신적 장애로써 과잉행동을 보이는 아동은 '공격적인 아이' '파괴적인 아이' '곤란한 아이' 등으로 불리며 위험한 행동을 하기 때문에 종종 상해를 입게 됩니다. 그러나 어린 아이들은 아주 작고 사소한 것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활동량이 많기 때문에 병적인 행동인지 구별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나 아동은 계속해서 주의 집중을 할 수 없고, 충동을 조절하지 못하며 활동 수준을 통제하기가 힘들어 집니다. 이로 인하여 학교생활의 어려움과 학업성취도 저하, 가족구성원과의 관계악화 등의 심각한 문제 등을 야기하게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아동들은 약물치료에 반응이 좋으나 아이들에게 약물을 사용하기 전에는 이에 관해 상세하고 적합한 평가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ADHD Check List
1. 차분하고, 침착하지 못하고 학업, 일상생활 활동에서 부주의한 실수를 많이 저지른다.
2. 공부나 놀이를 할 때 지속적으로 주의를 집중하지 못한다.
3.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지 않고 건성으로 듣는다.
4. 선생님이나 부모가 지시한 일을 끝까지 마무리짓지 못한다.
5. 계획을 세워 체계적으로 일을 처리 못하고 엉망진창, 뒤죽박죽으로 일을 처리한다.
6. 지속적인 집중력이 요구되는 학업 또는 숙제 같은 것을 하기 싫어하고, 피하는 행동을 보인다.
7. 학습에 필요한 준비물을 잘 챙기지 못하고, 물건을 잘 잃어버린다.
8. 외부자극에 의해 하던 일을 멈추고 그쪽으로 정신이 팔려 버린다.
9. 일상적인 활동을 망각한다.(예, 시간약속을 까먹는다.)

1. 손발을 잠시도 가만히 두지 못하고, 몸을 비비꼰다.
2. 차분히 앉아 있어야 하는 곳에서 가만히 있지 못하고 자꾸 자리를 뜬다.(예, 교실, 교회, 식당에서)
3. 조용히 있어야 될 공공 장소에서 지나치게 뛰어다니거나 높은 데로 기어오른다.
4. 조용히 놀지 못하고 시끄럽게 떠벌리면서 논다.
5. 마치 '태엽풀린 자동차'같이 여기저기 분주하게 돌아다닌다.
6. 지나치게 수다스럽게 말을 많이 한다.
7.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성급하게 대답해 버린다.
8. 자기 차례나 순서를 차분히 기다리지 못한다.
9. 불쑥 끼어들어 다른 사람의 활동을 훼방놓고, 간섭한다.

틱장애

대개 병원을 찾아오는 연령은 초등학교 저학년(7세~9세)으로 남자아이에게서 흔하다. 이 나이의 아동 10~20%에서 틱 증상은 흔히 관찰되는데 이 중 일부가 만성적인 경과를 밟는다. 틱 증상이 4주 이상 매일 있다가 1년 내에 자연히 없어지는 경우를 ‘일과성 틱장애’라 하며, 1년이 넘도록 틱 증상이 지속될 때는 이를 ‘만성 틱장애’라 한다. 만성 틱장애 중에서도 운동 틱 증상(motor tic)과, 음성 틱 증상(vocal tic)을 동시에 보이는 환자와 같은 경우를 프랑스 의사 이름을 따서 ‘뚜렛씨 장애’라 한다. 뚜렛 환자의 경우 부산스럽고 강박적인 행동을 수반한다.

흔히 부모나 아이들이 호소하는 증상을 열거하여 보면 눈을 계속 깜박거린다거나 머리를 흔든다거나 어깨를 씰룩거리거나 입술을 비쭉거리는 소위 ‘단순 운동-틱’과 가래를 뱉는 소리, 입술 빠는 소리, 침 뱉는 소리 등으로 “끽-끽-”거리거나 “킁-킁-”거리는 ‘단순 음성-틱’으로 크게 구분된다. 또한 단순-틱보다 복잡한 행동형태나 말소리를 내는 틱 증상이 나타날 때 이를 ‘복합성-틱’이라 한다. 흔한 예를 제시하면 갑자기 손뼉을 친다거나 양 손가락을 디스코 추는 듯이 코 끝에 갖다댄다거나 자신의 신체일부를 주먹으로 친다거나 깡충깡충 뛰고 발을 구르고 마치 상대방을 약올리려는 듯 외설적인 몸짓을 하는 등 매우 다양한 형태를 보일 때 ‘복합성 운동-틱’이라 한다. ‘복합성 음성-틱’역시 주변 상황과 전혀 관계없는 말을 순간적으로 자주 내뱉는 증상으로, 흔한 예를 제시하면 가만히 잘 있던 아이가 엉뚱하게“개새끼-개새끼”, “씨발-씨발”, “그만-그만”등 욕설이나 외설적인 말을 뇌까리게 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복합성 틱은 자칫 이병에 대해 전혀 모르는 주변 사람들로 하여금 상당한 오해와 싸움을 초래할 수 있다.

틱 장애의 원인으로 현재 뚜렷이 밝혀진 것은 없지만 흔히 가족 중에 틱 환자가 있는 것으로 보아 유전적 요소가 관여하는 듯 하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도파민, 노어아드레날린과 같은 뇌신경전달물질이 깊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틱 증세가 긴장 상태나 흥분상태 즉 오락, 게임, TV 시청 중에 악화되고 대개 긴장과 스트레스를 계속 경험하는 아동에게 많은 것으로 보아 심리적 요소가 강하게 작용된다고 하겠다. 특히 학교 공부나 무리한 과외공부 등의 강압적인 환경이나 가족내 부모의 불화 등 만성적인 공포 분위기로 인한 스트레스가 흔히 틱 장애 아동에게 관찰된다. 간혹 감기약이나 기관지 확장제에 포함된 정신자극제(psychostimulant) 투여시 틱 장애가 발생 할 수 있다. 대개 이런 경우 약물 투여를 중단하면 틱 증상은 사라진다.

틱 장애 아동에 대한 치료 대책으로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 해 볼 수 있다. 특히 ‘일과성-틱 장애’ 아동인 경우 부모의 도움이 효과적이다.

◎ 흔히 부모들은 틱 증상이 나타날 때 아주 고통스럽게 생각하며 견디지 못해 화를 터뜨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나쁜 습관쯤으로 여겨 처벌을 가하기도 하지만 별 효과는 없다. 틱 증상 자체에 대해 부모들이 취해야 할 태도는 무관심한 반응을 보이며, 단지 관찰만 하고, 아동이 일부러 그러는 것이 아니라 아이 자체도 얼마나 힘들 것인가 하는 점을 인식하여 동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이다.

◎ 학교 선생님과 밀접한 접속을 통해 아이의 문제를 미리 이야기해 놓는 것이 좋다. 수업 중 틱 증상으로 인해 수업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고 친구와의 관계도 나빠질 수 있다. 따라서 수업 중 도저히 틱 증상을 참을 수 없을 경우 잠시 교실 밖에 나갔다 오는 방안도 마련되어야 한다.

◎ 만성적으로 긴장이 높은 아이의 경우 아이에게 부담을 주는 긴장 요소를 우선 제거하도록 하여야 한다. 면담을 통해 아이 자신이 어려워하고 심적 부담을 느끼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부담을 주는 요소를 개선하도록 해야 한다. 예를 들어 피아노, 미술, 컴퓨터 등 과외 학습이 힘겨울 경우는 일시 중단하도록 하여야 한다.

1년이 지나도 계속 증상의 형태가 바뀌면서 진행되는 ‘만성-틱 장애’인 경우 약물 치료는 물론 악화된 모자 관계, 학교적응, 수반된 행동문제 치료를 위하여 의사와 상의하여야 한다. 상기 질환은 증상이 심했다 가라앉았다를 주기적으로 반복하는 만성적 경과를 밟으므로 의사-부모-선생님과의 긴밀한 협조 체제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